뜻하지 않은 사고에 대비해 이런 저럼 보험 하나 쯤 들어 둔 분들이 많습니다. 그런데요. 새 청년들은 그렇지 않다고 하는데요. 취업도 임 되고 집값 전셋값 부담에 결혼도 어려운데 당장 필요하지 않은 보험을 들 여력이 없기 때문입니다. 이로 인해 실제 생명보험은 청년들의 가입이 줄고 있다. 고 합니다. 소재 연기자 입니다. 28살 취업준비생 김병모 시 2013년 부모님이 권위로 의료실비보험을 들었지만 더 이상 보험에 들 생각은 없습니다. 사실이 보험도 부모님이 대신 보험료를 내 주는 겁니다. 다른 지출이 많고 필요성도 별로 느끼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나갈 돈이 너무 많아서 상당 보험 들려온 없고요 제가 취직을 하더라도 집값이 라든지 뭐 제 취미 생활이 라든지 그런데 쓸 곳이 많기 때문에 당장 필요하지 않은 생명보험에는 쓰지 않을 것 같아요 실제로 청년층에 보험 가입률은 계속 낮아지고 있습니다. 2014년 55%의 가까 어떠한 20대 생명보험 가입률은 2016년 54.3% 로 낮아졌습니다. 30대는 같은 기간 66.8% 로 1.6% 포인트 떨어졌는데 이런 추세는 계속 이어질 전망입니다. 보험업계는 취업난과 결혼관 변화를 갈 뮬 감도의 원인으로 꼽습니다. 청년층 개의 일단 대학에서 사회로 진출한에 그 시기가 정경대 처지고 있고 결혼도 점점 늦어지고 있고요 경기가 어여 워 지고 승인은 커지고 이런 측면에서 어메 간략의 성장 쳐들고 했냐 아니라 심각한 고령화 빠르게 다가오는 인구 절 병 여기에 결혼 취업난으로 힘든 청년들의 갈 감소 까지 보험산업 은 지금 상품과 운영방식을 대대적으로 바꿔야 할 상황에 직면해 있습니다. 연합뉴스 tv 소재 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