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들이 고객에게 노후를 대비하라 팔고 있는 대표적 상품이 투자 실적에 따라 적립금이 달라지는 변액보험 입니다. 변액 보험 상품이 고객이는 보험료 에서 많게는 20% 까지 스스로를 떼 간다고 합니다. 소비자의 올바른 보험 상품 선택을 돕기 위해 기획보도 로 진행하고 있는 보험 수수료 그것이 알고 싶다의 두번째 보도로 오늘은 변액보험 수술의 진실을 파헤쳐 보겠습니다. 정 은교 기자입니다. 직장인 a 씨는 지난 2015년 설계사를 통해 삼성생명 스마트 업 연 연금을 가입했습니다. 이리 미리 노후를 대비 하겠다는 결심으로 매달 200만원을 꼬박꼬박 삽입해 씁니다. 그런데 최근 아끼고 학교 납입한 보험료 중 10% 가까운 돈을 보험사의 쑤 수려 이른바 사업비로 지불했다는 사실을 깨달아 분통이 터졌습니다. 4년여 간 매달 200만원을 납입 했는데 이 중 내다 20만 원씩을 사업비로 이애란 겁니다. 초유의 서울에서 없어 못 넣었어요. 절대 수시로 깨고 너무 화 손들 움직 몸을 깨우는 지구라고 그 전혀 높은 분이 또한 1000만 원 공동으로 속을 떠 도구 이제 와도 부르고 서리라 고급 19일 지금 보죠 a 씨가 납입한 보면은 총 9천 4백만원 이 중 1000만 원 가까운 돈이 사업비로 빠지고 투자에 활용된 돈은 약 8400만원 입니다. 수익률도 돕지 않아 계약자의 적립금은 원 돈에 한참 못 미치는 8,600만원 입니다. 년에 꼬미 사업이란 통상적으로 초기 7년간 옴의 10 에서 13% 이후 8년 에서 10년 은 2호 해서 10% 수준인 데 사업비 공지에 대해서 명확하게 설명하지 않아서 가입자들이 피해를 본 경우가 많습니다. 1 보험설계사는 변액보험에 따라 많기는 15% 에서 20% 까지 사업비를 떼 가는 경우도 있다. 고 말합니다. 쏘 비자를 위 한다. 며 사비를 대품 낮춘 상품을 내렸다가 슬그머니 판매를 접은 사례도 있습니다. 미래 3 설명은 보험료 대비 사업비를 5% 대로 낮춘 변액보험 진심의 차이 를 출시했다 가 3년 만에 오프라인 판매를 줬습니다. 이 회사 관계라는 사업비를 적게 받았더니 회사 입장에서 돈이 별로 안 데 판매를 중단했다 고 털어놨습니다. 변액 보험은 사실상의 펀드 상품으로 암보험 등 부 장 성 상품과 달리 보험사가 떠안아야 하는 보험 리스크가 없습니다. 보험이 스크 란 보험사가 미래 청구할 보험금 규모를 잘못 예측해 받은 보험료보다 보험금이 더 많이 나갈 수 있는 위험을 말합니다. 변액보험을 리스크가 사실상 없는데 소비자에게 10% 씩 사업비를 때 가는 것을 소비자 이익을 외면하고 보험사 배만 불리게 따는 발상이라는 지적입니다. 어깨가 사업 이유를 소비자에게 적극적으로 알리지 않는 것도 문제입니다. 상품을 소개 받을 때 상품설명서에 사업 비율이 명시돼 있지만 이를 보험설계사가 정확히 알려주지 않는 경우가 다반사입니다. 생명보험 옆에는 변액 보험 상품 비교 공시를 하고 있지만 나비 범위와 수익률이 포함된 적립금 맛볼 수 있습니다. 사업비가 얼마 있나 를 알려면 투자수익을 제한 적립금과 나비 보험료를 비교 해 계산해야 하는데 1 소비자가 파악하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보험사들은 고객의 든든한 평생 파트너가 되겠다 고 하면서도 정작 소비자 익은 외면한 채 손쉽게 돈을 벌고 있다. 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경제 tv 좀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