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보험업계 설계사 쟁탈전 최근 손해보험 업계 에서는 경력 설계사를 두고 업계 1위 와인이 봄 4 들간의 뜨거우니 쟁탈전이 벌어지고 있다. 고 합니다. 급기야 상대 봉사를 신고 않은 일까지 벌어졌다 고 하는데요. 문제는 이런 과열 경쟁에 피해가 보험 가입자들에게 고스란히 돌아갈 수 있다. 는 점이겠죠. 경제부 김종윤 기자 임종인 기자와 역시 자세한 이야기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음 기자 네 지금 설계사 쟁탈전 얘기부터 좀 해주시죠. 예 손에 거머 께 2인 메리츠화재가 아 경력 설계사 들을 대거 스카우트 하면서 쟁탈전이 시작이 됐습니다. 메리 처제는 2017년 말에 만 3천 명 수준이던 소속 설계사 들을 지난 7월 말 현재 2만 명 넘게 눌려 쓰니까? 요 공격적으로 설계사 들을 영입한 것을 볼 수가 있는데요. 일 년 반 3 수천명의 설계사들이 메리츠화재 로 자리를 옮긴 셈이니까? 다른 손 보소서 입장에서는 당연히 마음이 불편할 수 밖에 없는데요. 이런 상황에서 삼성화재가 최근 메리츠화재 를 손보 옆에 공정경쟁 질서 확립 대책 위원회에 신고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예 왜 신고 했을까요? 겉으로 드러난 이유는 메리츠화재가 자신들을 비방 했다는건 데요. 사전 설명을 드리면 지난달부터 ga 즉 독립 보험 대리점 업계가 보험 소아 소속 설계사 들에 대해서 우대 정책을 펼치고 있는 3세 화재와 메리 초아 저에 대해서 불매 운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런데 메리츠화재 측이 지혜 이들을 무마하는 과정에서 삼성화재를 비방하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고 이 사실이 드러나자 삼성 측이 메리 7을 협회 신고한 겁니다. 메르 치가 허위사실 유포에 업계의 상도 이를 어겼다는 건데요. 상호 비방으로 회원사를 신고하고 선 이번이 처음인데 그 정도로 업계 1위 자리를 놓고 삼성과 메리츠화재 간의 경쟁이 과열되고 있다. 는 얘기이고 요 그의 일환으로 설계사 들을 뺏고 뺏기는 과정에서 여러 잡음이 발생한 결과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4 이렇게 신고하면 무슨 패널티가 있습니까? 신고가 들어오면 손해보험협회 장으로 구성된 대책 위원회 에서 제재를 결정 하는데요. 허위사실 유포가 확인되면 최고 1000만원의 재 세금이 부과됩니다. 하지만 매출이 수조 원에 달하는 보험사 입장에서 부담이 되는건 아니니 설계서 스컷 경쟁이 끊이질 않는 상황을 막기에는 한계가 있는데요. 그래서 최근 주요 손보사 들이 각 사별로 설계사 스카우트 현황을 공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만 메리츠화재는 영어 비밀이 노출 된다 면서 이를 반대하고 있습니다. 4 설계사들이 이렇게 자주 회사를 옮기게 되면 보험계약자 입장에서는 불안할 거 같은데 어떻습니까? 예 설계사가 자주 회사로 옮기게 되면 소비자 입장에서는 기존 보험을 깨고 비슷한 보험으로 갈아타 도록 하는 승환 계약이나 관리가 아예 안 되는 이른바 고 와 계약이 드러날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다고 직업 이전의 자유가 있는 설계사들이 이동을 제도적으로 막을 수도 없습니다. 그렇다보니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소비자의 적극적인 자세가 중요하다. 는 지적입니다. 외국어대 법학전문대학원 김은경 교수 얘기 들어 보시겠습니다. 소비자가 설계사 한테 물어 야죠 왜 갈아타는 야 적극적으로 소비자가 묻는 방법 밖에는 달리 보호 장치는 업 싸이 사회적으로 피해를 봤을 때 금감원 소비자 보호원의 피해를 신고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4 김기자 수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