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영상 올리는 것 자체가 약간 민망한 수준입니다. 왜냐하면 보험설계사 시험은 공부만 하면 떨어질 수가 없는 시험 중 하나입니다. 먼저 이 보험 설계사 시험에 대해서 헷갈려 하시는 분들이 많아서 간단히 설명을 드리자면 시험은 생명보험과 손해보험으로 나뉘는데 생명 분야와 제 3 보험이 합쳐져서 생명보험 시험이라고 하고 토 내 분야와 재산 보험이 합쳐져서 손해보험 시험 이라고 하는데요. 만약에 내가 생명 보험사 에서 입사를 했는데 책명 은 합격했는데 제 3 보험 분야를 떨어졌으면 그 다음 시험에는 제 3보 엄만 풀고 시험 상을 나오셔도 됩니다. 그럼 이렇게 생명을 합격한 사람이 교차 판매를 위해서 손에 보험 시험으로 응시 했을 경우에 제 3부 원 분야는 문제를 풀지 않고 초래 쪽만 풀고 나와도 합격을 하는 거죠. 수능 처럼 뭐 등급으로 나오는 시험은 아니고 커트라인 만 넘으면 합격과 불합격으로 나누게 되는 시험 이에요 커트라인은 60점 입니다. 뭐 솔직히 말해서 많이도 로 따지면 운전면허 수준인데 저도 시험장을 가기 전에 이 말을 많이 들었어요. 그래서 공부를 평소에 안하다. 가 하루 전날 모의 고사 만 한 5번 풀고 갔다. 가 결국 탈락을 했습니다. 아쉽게도 재산 보험은 합격을 했는데 톤의 분야가 57.2 나와서 한 문제 차이로 결국 다시 한 번 시험을 봤죠 다시 봤을 때는 전략적으로 재산 보험은 합격 했으니까? 촌에 쪽만 다시 공부를 해서 결국 두 번만에 합격을 했어요. 공부를 막 그렇게 못하는 편은 아니었던 것 같은데 스스로 충격을 좀 받았죠 아 머리가 이렇게 9 덧나 근데 뭐 모의고사 5번 보고 갔던 것 치고는 잘했다고 그냥 스스로 위안을 했지만 제 생각에 모의고사 5번으로는 합격 가기엔 조금 부족하지 않나 싶어요. 한 3일 전부터 문제집만 풀어보면 충분히 합격할 수 있는 시험은 맞는 것 같아요 사실 이론도 중요하긴 한데 이론까지 빠삭하게 공부하려면 시간이 조금 걸리니까? 여유가 있으신 분들은 이론까지 공부하시면 좋긴 하고 아니면 문제 답만 계속 오우 더라도 100점 은 못하겠지만 커트라인은 충분히 넘을 수 있다. 고 생각이 됩니다. 오히려 이 영상을 보시는 분들은 아직 시험을 치지 않았을 확률이 높은 분들이 많으실텐데 보니 혼자서 모의고사를 볼 때 커트라인이 계속 넘으면 오히려 시험 공부만 하지 말고 가만 고객 발굴을 어떻게 할지 구상하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 같아요 결론을 말씀드리자면 그렇게 어려운 시험은 아닙니다. 왜냐하면 나이가 오륙 십 때 어머님들도 공부 열심히 하면 다 합격하신 거든요 시험장에 가면 은근히 많이 계시더라구요. 어쨌든 시간이 없으면 모의고사와 안 많이 풀어보고 가도 충분히 합격한 이까 공부할 시간이 없는 경우 이론보다는 모의고사 문제와 답만 들어가도 좋겠습니다. 5 e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