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전문가 니 본인부담금 상한액 a 나 됐다고 하는데요. 이 본인부담금 이라고 하는 건 무엇인지 그리고 어떻게 달라진 건가요 본인부담 상한제 라는 거세요. 1년간 건강보험에 대한 본인 부담금이 상황 금액을 초과 했을 때 그 초과분에 대해서 돌려주는 채도 1 자에겐 돌려 주는 제도인데요. 4 어 혹여라도 또 예기치 못한 질병이 라든가 사고 등으로 인해서 경제적 지출 들이 많아 게 되게 되면 좀 가정경제에 큰 문제가 생기잖아요. 과거에는 저희 소득하위 50%에 대해서만 이상한 제도를 그 도움을 줘 혜택을 받을 수가 있었는데 이번에 개편이 되면서 연간 소득 10% 이 아로 이제 바꾸다 보니까? 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사람이 훨씬 더 대상자가 늘어났다는 것이죠. 네 그렇군요 이 본인부담금 상하네요. 게 소득 분위 별로 다르다 이렇게 말씀하시는 건가요 네 그래서 어제 소득 뿐이니까? 건강보험 가입자의 소득수준에 따라서 10분 위에서부터 1분위 로 나뉘는데요. 당연히 이제 소득 수준이 높으면 우리 건강보험료 되는 금액이 커지겠죠. 그네 제일 높은 단계가 10분이 제하의 단계가 1분이 그래서 연간 80만 원 이상 넘어가게 되게 되면 이제는 우리 도움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훨씬 더 대상자 뿐만 아니라 금액적인 부분에서도 좀 도움을 많이 받으실 수가 있을 것 같습니다. 데 좀 더 구체적으로 그러면 본인부담 상한 에 50% 미 반 부분에서 주로 된다고 했는데 수치 좀 더 자세히 알려주세요. 그 부분은 저희가 좀 준비한 자료를 보면서 어떻게 바뀌었는지에 대해서 좀 자세히 설명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현재 1분이 같은 경우 어그 기존의 개정 전에는 약 1,220,000원 이 넘었을 때 어 도움을 받아 썻던 부분들이 이제 80만원으로 허락하게 되었구요. 2분이 같은 경우는 1,530,000원 해서 100만원 4 그 다음에 사회에서 오브 디 같은 경우에는 200 5만 원에서 150만 원으로 이제 어 그 떨어졌기 때문에 훨씬 더 의상을 안 된다는 거잖아요. 그렇죠 그래 상 냉 이용에 대해서는 다시 돌려받을 수 있는 그게 이제 우리가 얘기하는 본인부담금 상한제 독 네 그래서 훨씬 더 좋은 방향으로 바뀌고 있다. 는게 우리 소비자 환자 분들에게 더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이상헌의 기준 이제 낮아 졌구요. 그러면 어 본인부담 사례를 넘어서는 금액은 어떻게 나중에 정사를 봤나요 미리 빼 나요 방법을 어떻게 하나요 방법은 두가지의 방법이 있습니다. 어처피 째는 사정 급여 제도 와 사우 그 벽 이렇게 두가지로 나뉘는데요. 사전도 변은 요양기관에서 진료를 받고 발생한 본인부담에 아까 10분이 가 가장 높은 단계 것 은 예 그 10분 일은 연간 514 만원을 너무 물 경우에는 4 514 만 원을 제외하고 나머지 금액에 대해서 병원과의 의원에서 이제 청구하게 되면 돌려받을 수가 있게 되구요. 사후 급여는 병원 이라든가 의원 자꾸 에서 진료 받은 금액을 본인부담액 을 다음에 최종 그 합산해 가지고 보험료 수준에 따라서 본인부담금 에게 어초 가 됐을 경우에는 공단에서 이제 환자에게 들려주는 사전과 사후 이 두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병의원 등 해서 이제 기관 했으면 체크가 될거니까? 그걸 챙기실 그래서 개인 있으면 사실 얼마 쓴지 모르잖아요. 그러자 12 정사를 해서 돌려 준다는 의미로 보면 되겠는데 맛이